전국 최고 땅값 서울 명동… 네이쳐리퍼블릭 14년째 1위

기사입력 : 2017-05-30 16:17
국토교통부의 개별공시지가 자료에 따르면 서울 명동의 네이쳐리퍼블릭(Nature Repulic) 매장이 제곱미터(㎡)당 8,600만원으로 14년째 가장 비싼 땅으로 기록됐다.

이 매장 인근에는 2,3번째로 비싼 땅이 있고 명동에만 최고가 부지 열 곳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시지가는 세금·건강보험료·개발부담금 등 산출 기준으로 활용하기 위해 조사하는 것으로 실거래가와는 차이가 있다.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싼 곳은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가사도리의 임야로 제곱미터(㎡)당 120원에 불과했다.

제주지역은 땅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으로 알려졌다. 올해 1월1일 기준으로 평균 19% 상승했다.

이는 전국 평균보다 4배가량 높고 2~5위 지역의 상승폭이 10% 미안인 점과 비교해도 격차가 큰 수준이다.

시군구별로는 제주도 서귀포시와 제주시, 경북 예천, 전남 장성, 서울 마포구 순으로 높았는데 모두 지역 개발 호재가 땅값 상승으로 이어졌다.

송광범 기자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