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캠핑용 식재료, 채소류·정육은 전통시장·가공식품은 대형마트가 저렴

기사입력 : 2017-07-18 14:15
휴가철 수요가 많은 캠핑용 식재료 중 채소류는 전통시장, 가공식품은 대형마트에서 구입하는 것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이 지난 14일 ‘참가격 사이트’를 통해 전국의 대형마트, 전통시장, SSM, 백화점 등 81곳을 대상으로 39개 캠핑용 식재료를 조사한 결과, 채소류·정육은 전통시장(21,176원)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집계 됐다. 다음으로는 대형마트, SSM, 백화점 순으로 저렴했다.

채소류·정육은 전통시장, 가공식품은 대형마트가 저렴

채소류·정육 중 특히 풋고추·깻잎·돼지고기(삼겹살) 등이 전통시장에서 저렴했는데 풋고추의 경우 전통시장과 백화점 간에 64.1%의 가격차를 보였으며, 깻잎(56.9%), 돼지고기(삼겹살, 39.4%)도 상당한 가격차가 있었다.

반면, 쌈장·소금·고추장 등 가공식품은 대부분 대형마트(51,695원)가 가장 저렴했고 다음으로 백화점, 전통시장, SSM 순으로 저렴했다. 특히 쌈장의 경우 대형마트와 SSM 간에 최고 49.8%의 가격차를 보였으며, 소금과 고추장은 전통시장 대비 각각 최고 36.1%, 28.6%까지 가격차가 있었다.

캔커피·생수·소주 등 음료·주류는 대형마트(27,711원)가 가장 저렴했고, 백화점, SSM, 전통시장 순으로 나타났다. 유통업태 간에 캔커피는최고 45.1%, 생수 28.8%, 소주 11.6%의 가격차를 보였다.

center
사진=소비자원 제공


4인 가족 구입 비용은 전통시장이 백화점 보다 31.7% 저렴

4인 가족을 기준으로 캠핑용 식재료 구입 비용*은 전통시장이 127,919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어 대형마트 129,097원, SSM 141,253원, 백화점 187,270원 순으로 전통시장이 백화점보다 31.7%, SSM보다 9.4%, 대형마트보다는 0.9%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동일한 제품이라도 유통업태에 따라 가격 차이가 있으므로 가격비교를 통한 소비자들의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며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수진 기자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