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환경보건 업그레이드…14일 국제 심포지엄 개최

기사입력 : 2017-09-14 08:54
[웹데일리=하수은 기자]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14일 인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어린이 환경보건 출생코호트'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어린이의 건강영향을 고려한 사전예방적 환경보건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중인 출생코호트 사업 출범 2주년 맞아 '어린이 환경보건 종단연구'를 주제로 강연과 토론 등이 진행된다.

화학제품 사용증가, 생활환경 변화 등으로 환경유해인자 노출이 증가한 상황에서 국내외 어린이 환경보건의 현재와 미래 전망, 어린이 건강과 지속가능한 사회 구축, 빅데이터 연계 활용 및 새로운 생체지표 개발 등 3개 부문 총 9개 주제발표가 열린다.


루스 A. 에첼(Ruth A. Etzel) 미국 환경청 어린이 환경보건국장 등 국내외 어린이 환경보건 전문가 80여 명이 참석해 어린이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방법을 공동 모색한다.

유승도 환경과학원 환경건강연구부장은 "이번 심포지엄이 어린이 환경보건과 관련한 국내외 다양한 정책과 연구를 공유하고, 국제적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토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출생코호트 사업은 어린이 성장단계별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유해 화학물질 등 원인을 찾아내 예방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2015년 5월부터 추진 중이다.

환경과학원은 현재 4027명의 임산부와 출생아를 상대로 시기별 성장, 인지발달 검사, 환경유해물질 분석 등을 직접 조사하는 상세 코호트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올해 8월까지 전국적으로 3만2250명의 임신부가 연구에 참여 중이며 환경과학원은 오는 2019년 12월까지 총 7만명의 임신부를 모집할 계획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