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발효과정서 면역조절·항균활성 기능성 물질 발견"

 세계김치연구소 이종희 박사팀 첫 구명

기사입력 : 2017-09-14 08:56
[웹데일리=하수은 기자] 세계김치연구소는 13일 김치 발효과정에서 면역조절과 항균활성이 뛰어난 기능성 물질 '히카(2-hydroxyisocaproic acid, HICA)'를 신규 발견했다고 밝혔다.

세계김치연구소 이종희 박사 연구팀은 최근 김치 발효 대사산물에 대한 연구를 통해 김치 발효 과정에서 '히카(HICA)'가 생성되는 것을 확인하고 히카 생성 기전을 구명했다.

연구팀은 김치 발효가 진행될수록 히카 생성이 증가했으며 특히 김치의 대표 유산균인 류코노스톡 메센테로이드와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럼의 히카 생성능이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

히카는 필수 아미노산 중 하나인 류신(leucine)으로부터 만들어지는 단백질 발효산물로 주로 동물성 식품에서 발견된다. 김치와 같은 채소 발효식품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히카는 세균, 곰팡이에 대한 항균활성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인체 근육량 증가 효과가 입증돼 미국 등에서는 건강보조식품으로 활용되고 있다.

세계김치연구소 하재호 소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연구는 김치에서 발효 대사물질을 처음으로 발견하고 발효 메커니즘을 규명해 김치 발효 대사의 비밀을 푸는데 한걸음 더 다가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온라인 판에 최근 게재됐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