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7 23:37  |  스포츠

히딩크 감독, 기술자문 사양 "비공식적으로 돕겠다"

[웹데일리]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대한축구협회의 기술자문직 제의를 거절했다. 직함을 갖고 움직이지 않는 대신 비공식적으로 한국 축구를 돕겠다고 했다.
center
히딩크 전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사진=Newsis).
7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이용수 부회장, 국제팀 전한진 팀장은 현지시간 6일 오후 프랑스 칸에서 히딩크 감독과 만났다. 두 사람은 2002년 월드컵 당시 기술위원장과 통역으로 활동해 히딩크 감독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그동안 국내 언론을 통해 거론됐던 내용을 히딩크 감독에게 설명하면서 기술자문을 맡아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히딩크 감독은 "러시아월드컵 기간 중 다른 일을 맡기로 해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식적인 역할은 수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히딩크 감독은 미국 방송의 해설위원직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히딩크 감독은 한국대표팀에 애정이 있는 만큼 본인이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비공식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 남북 교류 등 한국 축구가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고 싶다는 의견도 내놨다.

불필요한 오해를 차단하기 위해 대한축구협회와의 대화 창구도 마련하기로 했다. 축구협회측은 "히딩크 감독이 대한축구협회와의 정확한 커뮤니케이션 및 업무 공유를 위해 직접 소통이 필요하다고 했다"면서 "향후 업무를 직접 공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7일 모스크바에서 열릴 한국-러시아전을 현장 관람할 예정이었던 히딩크 감독은 계획을 취소했다. 대신 히딩크 감독은 이달 중으로 방한할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