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바른 통합시 지지율 2위···安 "제3정당 국민기대 확인"

기사입력 : 2017-10-18 14:18
center
국민의당 안철수(오른쪽) 대표가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newsis).
[웹데일리]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할 경우 정당 지지율이 20% 수준까지 오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민의당은 18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여론조사결과를 공개했다. 이 조사는 국민의당 싱크탱크인 국민정책연구원이 지난 13~14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수행한 것이다.

결과를 살펴보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을 가정한 상태에서 지지정당을 묻는 질문에 참가자의 19.7%가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정당을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이는 민주당(46.3%)에 이어 2위 수준이며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15.6%)보다도 높은 지지율을 나타냈다.

현 4당체제에서의 지지율은 민주당 49.3%, 자유한국당 15.0%, 바른정당 6.8%, 국민의당 6.4%, 정의당 5.4%로 국민의당은 4위에 머무는 실정이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통합을 가정할 경우의 지지율은 54.6%로 집계됐다. 현 체제에서 각 당의 지지율(민주당 49.3%, 국민의당 6.4%)을 합한 수치(55.7%)보다 낮았다. 이 경우 자유한국당은 15.9%, 정의당 7.7%, 바른정당 7.2% 등으로 파악됐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간 통합 상황에서는 더불어민주당 48.9%, 자유한국당-바른정당 26.3%, 국민의당 6.2%, 정의당 5.4% 순이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합당할 경우 현 지지율의 합(21.8%)보다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들의 객관적 민심을 알 필요가 있어서 그걸 파악하기 위해 연구 차원에서 조사한 것"이라며 "(결과에) 만족하고말고 그런 판단의 여지는 없다. 지금 그것이 민심 아니겠나"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특정 정당과의 연대를 고려해서 조사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여론조사 데이터를 보면 알겠지만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모든 가능한 시나리오에 대해 전부 조사했다"며 "그 조사에서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제3정당의 역할에 대해 국민들의 기대가 굉장히 높다는 것, 그리고 이젠 다당제가 꼭 유지돼야 된다는 것이 국민들의 민심이라는 걸 확실히 파악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향후 통합을 위한 계획이 있는지 묻자 "저희들이 민생을 최우선에 두고 그리고 또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정책 활동을 펼친다면 국민들께서 인정해줄 것이라고 믿게 됐다. 저희들은 저희 정체성을 이번 정기국회 활동을 통해 국민들께 보여드리겠다고 말씀드렸다. 이제 그 일을 더 자신감 가지고 하겠다"며 즉답은 피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p이며 응답률은 13.6%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뉴시스 /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