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 3차전]다르빗슈 무너뜨린 휴스턴, 다저스에 시리즈 역전

첫 WS 선발 등판 다르빗슈, 1⅔이닝 4실점 조기 강판

기사입력 : 2017-10-28 23:17
[웹데일리]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하는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LA 다저스에 2연승을 거두며 시리즈 역전에 성공했다.

휴스턴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벌어진 다저스와 2017 월드시리즈(7전4승제) 3차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1승씩을 주고받은 양팀은 휴스턴 홈으로 자리를 옮겨 3차전 승부를 벌였다.

2차전을 내준 다저스는 월드시리즈 우승을 위해 영입한 다르빗슈 유를 선발로 내세웠다. 휴스턴은 리그 3년차 랜스 매컬러스 주니어로 맞섰다.

두 선수 모두 생애 첫 월드시리즈 등판이었지만 경기 내용에서는 크게 엇갈렸다.


다르빗슈는 1회 선두타자에게 2루타를 맞은 뒤 세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지만 2회 율리에스키 구리엘에게 솔로 홈런을 내주는 등 안타 5개를 맞고 4실점하며 무너졌다.

앞서 애리조나와 디비전시리즈, 컵스와 챔피언십시리즈에서 보여준 위력적인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2회를 넘기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반면 매컬러스는 5⅓이닝 4피안타 4볼넷 3탈삼진 3실점으로 역투했다. 3회 세 타자 연속 볼넷을 내주며 크게 흔들렸지만 코리 시거를 병살로 처리하고 저스틴 터너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무사 만루에서 실점을 최소화했다.

매컬러스의 역투에 화답하듯 휴스턴은 5회말 다저스 불펜 토니 왓슨의 송구 실책을 틈 타 1점을 더 보태며 5-1로 달아났다.

매컬러스는 6회 무사 2·3루 위기에서 아웃카운트 한 개를 잡고 마운드를 브래드 피콕에게 넘겼다.

야시엘 푸이그의 2루 땅볼과 피콕의 폭투로 주자 2명이 홈으로 들어오며 매컬러스의 실점은 3점으로 늘었지만 5⅓이닝 동안 4피안타 4볼넷 3탈삼진 역투하며 휴스턴이 3차전을 가져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6회부터 마운드를 넘겨 받은 피콕은 9회에도 세 타자를 삼자범퇴하며 승리를 지켰다. 피콕은 3⅔이닝 동안 안타 없이 볼넷 1개 만을 내주며 세이브를 챙겼다.

다르빗슈가 조기에 무너진 다저스 불펜은 마에다 겐타(2⅔이닝), 왓슨(1이닝), 브랜든 모로우(⅔이닝), 토니 싱그라니(⅔이닝), 로스 스트리플링(1⅓이닝)까지 풀가동하다시피 했지만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휴스턴 타선은 홈런 포함 12개의 안타를 때려낸 반면, 다저스는 4안타 빈타에 허덕였다.

양팀의 4차전은 2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뉴시스 /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