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성화 봉송 101일간 대장정 돌입...‘불가능을 가능케 하라’ 캠페인 전개

'삼성드림클래스' 참여 학생·교사 200여명도 함께...성화주자가 지나는 지역별로 지역축하행사등 지역민과 소통

기사입력 : 2017-11-02 09:42
center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삼성전자 성화봉송 주자인 프로야구 선수 출신 이승엽(온른쪽)와 이상화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왼쪽).(newsis).
[웹데일리= 채혜린 기자] 삼성전자가 1일부터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성화 봉송 대장정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공식 후원사다.

빙상 스타 이상화 선수가 성화 봉송 첫날 성화주자로 나섰다.

삼성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캠페인 주제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 (Do What You Can't)'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대표 주자로 이상화 선수를 발탁했다.

이 선수는 "국내 첫 동계올림픽의 성화 봉송 첫 날, 올림픽 출전 선수로서 성화주자로 뛰게 되어 영광이다“라면서 ”전 국민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는 삼성전자의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 (Do What You Can’t) 캠페인 주제가 저의 올림픽 금메달 도전과 닮은 것 같아 적극 참여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 '삼성드림클래스'의 참여 학생과 교사 200여명도 함께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드림클래스는 교육 환경이 부족한 중학생들에게 공평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삼성전자의 교육 지원 활동”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4월 공개 모집을 통해 꿈과 도전의 다양한 스토리를 가진 성화주자 1,500명을 선발했다. 삼성전자는 이들과 함께 전 세계에 희망과 열정을 전파하고 성공적인 올림픽 분위기 조성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크로스컨트리 종목에 출전하는 김마그너스 선수를 비롯해 로봇공학자 데니스홍, 국내 최초 시각장애인 앵커 이창훈, 로봇다리 수영 선수 김세진, 삼성전자 클럽 드 셰프의 임정식, 임기학, 강민구, 이충후, 권형준 셰프 등도 삼성전자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해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참여자들과 함께 자신의 꿈과 도전 이야기를 전달하며 캠페인의 의미를 더할 계획”이라고 삼성전자 관계자는 전했다.

삼성전자는 성화주자가 지나는 지역별로 지역축하행사와 삼성 성화 봉송 홍보 차량인 카라반을 운영, 지역민들과 활발히 소통하며 올림픽 응원 분위기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