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유네스코 ‘음악 창의도시’ 선정... 글로벌 음악 도시로 발돋움

기사입력 : 2017-11-09 22:17
center
유네스코 창의 도시 네트워크 (사진=창의도시 Ostersund 사이트)
[웹데일리=조내규 인턴기자] 대구시가 유네스코 '음악 창의도시'로 선정됐다. 이로써 대구시는 글로벌 음악도시로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됐다.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는 지역 차원에서 문화산업을 육성하고 문화 다양성을 증진하기 위한 유네스코 사업이다. 유네스코 본부에서 신청서를 받아 전통문화, 문화시설, 산업기반 등 문화적 특색과 장기적 비전을 검토해 창의도시를 선정한다.

대구시는 세계적 수준의 음악 역량과 인프라를 갖춘 도시임을 인정받아 ‘음악 창의도시’로 선정됐다.

대구시는 다양한 음악 장르가 골고루 발달한 도시다. 날뫼북춤, 판소리, 영제시조 등 9개 분야의 전통음악 무형문화재 전수자들이 대구에서 활동하고 있다. 또한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등 글로벌 음악축제도 10년 이상 지속 개최되고 있다. 국내 전통음악에서부터 오케스트라, 재즈, 포크, 힙합까지 다양한 음악 장르가 존재한다.

대구시의 음악시설과 음악 교육 인프라도 ‘음악 창의도시’로 선정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대구시는 1,000석 이상의 공연장 11곳과 음악 대학 8개를 보유하고 있다. 초, 중,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1인 1악기 지도사업도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음악인재 육성을 위한 다양한 창작공간과 교육기관, 음악창작소 등 음악 창의산업 육성 노력이 심사에서 호평을 받았다.

‘창의도시’로 선정된 대구시는 앞으로 도시경쟁력과 브랜드를 확보하게 됐다.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에 소속된 다른 도시와의 문화교류와 협력을 통해 대구시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유네스코 이름과 로고를 활용해 대구시 브랜드 이미지 상승과 관광 수입 증대 등의 효과도 기대된다.

한편, 창의도시 네트워크에 가입한 우리나라 도시는 서울(디자인), 이천(공예·민속예술), 전주(음식), 부산(영화), 광주(미디어아트), 통영(음악), 대구(음악), 부천(문학) 등이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