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문화콘텐츠 스타트업, 유럽시장에서 글로벌 경쟁력 입증

‘웹 서밋 2017’서 200여 건 비즈니스 상담 및 85만 달러 규모 비즈매칭 성과

기사입력 : 2017-11-13 17:35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국내 문화콘텐츠 스타트업 10개 사가 참신한 아이디어와 우수한 기술력으로 유럽시장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했다.

center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유럽 최대 규모의 융복합 컨퍼런스 ‘웹 서밋2017(Web Summit 2017)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했다고 13일 밝혔다. 운영 기간 동안 총 200여 건의 비즈니스 상담과 85만 달러(약 10억 원) 상당의 비즈매칭 성과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에 참여한 스타트업은 ▲(주)디오션코리아 ▲(주)유티블러스 인터렉티브 ▲(주)팔팔게임즈 ▲고메이 ▲노크 ▲스마트스터디 ▲원트리즈뮤직 ▲트라이픽스 ▲퍼즐벤처스 ▲피움랩스 등 10개 사다. 현지 투자자들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피칭 프로그램과 프로젝트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해 수준 높은 콘텐츠를 선보였다.

이들 10개 사는 음악, 게임, 에듀테인먼트, 미디어, 모바일, 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력과 아이디어로 많은 비즈니스 관계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8일에는 (주)디오션코리아가 한국 뮤지션의 글로벌 진출을 돕기 위해 한국 스타트업 비손콘텐츠, 영국 스타트업 프론트로우와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뮤직 얼라이언스(Music Alliance)에 합의하는 등 공동 가치 창출 측면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상현 콘텐츠코리아랩본부장은 “이번 ‘웹 서밋2017’은 전세계 IT분야 뿐만 아니라 문화와 기술, 첨단과 아날로그의 융복합을 확인할 수 있었던 장으로, 국내 유망 스타트업들의 우수콘텐츠를 세계 시장에 선보일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글로벌 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춘 한국 문화콘텐츠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