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진, 김장겸 MBC 사장 해임…방송 파행 후유증·새경영진 인선 등 '숙제'

여당 "공영방송의 위상 찾는 계기 마련돼" vs 보수야당 "문재인 정부가 MBC를 전리품으로 챙긴 꼴"

기사입력 : 2017-11-14 10:34
[웹데일리=박지민 기자] 김장겸 MBC 사장이 13일 전격 해임되면서 지난 2월 취임 이후 275일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MBC 지분의 70%를 가진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와 30%를 가진 정수장학회는 이날 주주총회를 열어 김 사장을 해임하기로 의결했다. 하지만 지난 9월 4일부터 MBC노조가 경영진 퇴진을 이유로 총파업에 돌입한 이후 대부분의 방송이 파행을 거듭한데다 새 경영진 인선 등 MBC 안팎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MBC 신임 사장 선출 과정에서 MBC 구성원간 충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방송계 일각의 시각이다.
center
이날 방문진에 따르면 김 사장 해임 결정은 방문진이 제8차 임시 이사회를 열어 여권(구 야권) 추천 이사 5인(김경환·유기철·이완기·이진순·최강욱)이 'MBC 김장겸 사장 해임 결의의 건'을 가결한지 1시간 30분 만에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주총 소집권이 있는 김 사장은 방문진이 자신을 해임하기 위해 주총을 열겠다는 것에 대해 거부했지만 방문진과 정수장학회는 주주 전원이 모이면 주총을 열 수 있다는 대법원 판례에 따라 주총을 열어 해임안을 처리했다.

김 사장의 해임으로 공석이 된 MBC 사장 자리는 당분간 백종문 부사장 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한편 김 사장의 해임과 관련해 여당은 MBC가 공영방송의 위상을 찾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찬성한 반면 보수야당은 문재인 정권의 MBC 장악시도라고 규정하고 반민주적인 폭거를 강력히 규탄했다.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경영진의 독선으로 공영방송의 위상을 잃은 MBC가 본래의 자리를 찾는 시작이 되길 바란다"며 "정치는 언론의 중립성을 훼손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사장은 이미 부당노동행위로 노동관계법을 위반해 사법처리의 대상이 됐다"며 "공영방송 MBC의 공정성과 공익성을 훼손한 김 사장 해임안 가결은 적절한 조치였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 야당은 "불법적인 폭거를 중단하라"며 일제히 반발했다.

한국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일동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MBC를 전리품으로 챙기려 한다고 비판하며 "불법과 폭력으로 얼룩진 냉혹한 피의 숙청 작업이 빠르고 치밀하게 자행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MBC 장악시도는 정상적이지 않다다"며 "(김 사장 해임은) 원천 무효"라고 선언했다.

이들은 또 "(정부 여당은) 정치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방송법을 통과시켜 법과 절차에 따라 물러나게 하는 것이 온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민주당 방송장악 내부 문건을 제기하며 "정권을 잡고 나면 방송부터 손에 넣으려는 악순환을 가장 노골적으로 보여준 사례로 기록될 것"이라며 "정치권이 나설게 아니라 방송사 구성원, 시민단체, 학계 중심의 사장 퇴진운동 전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