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단말 탑재 차량 주행 중에도 끊김없이 안정 시연 성공

기사입력 : 2017-11-14 22:55
[웹데일리= 채혜린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5G 단말을 탑재한 차량이 주행하면서 실시간 대용량 스트리밍 등이 끊김 없이 안정적으로 시연되어 3km 전 구간에서 이동성 검증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left
KT 직원들이 5G 기지국간 핸드오버 기술을 검증하기 위해 평창 일반도로에 설치된 5G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KT.


KT관계자는 “평창 5G 규격 기반으로 기지국간 자동 '핸드오버' 기술을 개발하여 3km에 달하는 일반도로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전 구간에서 이동성 검증을 완료, 모바일 고화질 CCTV, 인터랙티브 홀로그램 서비스를 테스트했다”고 말했다.

“제한된 공간에서 일부 기지국을 수동으로 설정함으로써 단말기의 이동성을 시험해보는 수준이 아닌, 3km에 달하는 일반도로 전 구간에서 ‘핸드오버’를 시험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관계자는 강조했다.

‘핸드오버’란 단말기가 연결된 기지국에서 다른 기지국으로 이동하여도 끊김 없이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28GHz 대역에서 5G 단말기의 이동성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빔포밍(Beam forming) 기반의 '핸드오버' 기술이 필수적이다.

이번에 5G 도로망에 적용된 ‘핸드오버’ 기술은 단말이 이동하면서 실시간으로 기지국간 빔 추적 핸드오버를 수행한다.

앞서 KT는 지난 5월 최고 속도 110km/h로 달리는 서울-인천 간 공항철도 객차에서 5G를 통한 기가급 데이터 전송을 성공적으로 검증했었다.

지난 9월엔 고속도로 위 100km/h 이상으로 달리는 차량에서 5G 네트워크에 연결해 5G-SLT(스카이라이프LTE) 서비스를 시연하는데도 성공한 바 있다.

서울 강남대로에서도 KT는 최근 5G 후보 주파수 대역인 3.5GHz 대역에서 5G 표준 기술을 적용한 기지국 장비를 활용해 도심 테스트 베드를 구축하고, Massive MIMO(대용량 다중 안테나)를 통해 전파 거리를 확장시켜 고주파에서도 LTE와 동일한 전파 거리를 확보할 수 있음을 검증했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이번에 5G 이동통신의 핵심기술인 빔포밍 기반 핸드오버 기술을 일반도로에서 검증함으로써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시대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라면서 “KT는 향후 완벽한 5G 인프라를 구축해 국민들에게 차별화된 5G 상용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