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 이후 국민 44.3%, 원전 2차 피해 우려...10명 중 6명, 에너지전환 정책 찬성"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 지진 이후 국민 1/3 원전안전성 인식변화..."원전안전기준 강화(38.2%), 노후원전 조기폐쇄(31.9%) 필요"

기사입력 : 2017-11-29 22:37
[웹데일리=박지민 기자] 경북 포항 지진 이후 원자력발전소(이하 원전)에 대한 안전을 우려가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 국민 44.3%는 지진 직접피해보다 원전 사고로 인한 2차 피해를 더욱 두려워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
경북 포항시에 5.4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원룸 주차장 외벽 기둥이 휘어져 있다.(사진=newsis).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대표의원 박재호)은 리얼미터에 의뢰해 조사한 ‘포항지진 후 원전의 안전성과 탈원전 정책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가장 우려하는 지진피해로 원전사고 2차 피해가 가장 높았고, 지진 직접피해 28.2%, 기타 간접피해 15.3%가 그 뒤를 이었다.

자연재난에 대한 원전 안전성 인식에서는 안전하지 않다가 56.8%로 안전하다는 응답 36.2%를 20% 이상 상회해 국민 대다수가 원전 안전성에 부정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여성 72.6%가 안전하지 않다고 답변해 남성 42.7%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최근 발생한 포항 지진과 작년 경주 지진 후 원전 안전성 인식변화를 묻는 문항에는 국민 1/3(35.5%) 이상이 인식이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는 호남 지역 43.7%, 부산, 울산, 경남이 40.4%로 다른 지역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자연재난에 대한 원전안전성 결과와 교차분석한 결과, 안전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 568명 중 절반에 이르는 47.3%가 바뀌었다고 답해 지진으로 인한 인식변화가 큰 것으로 해석된다.

지진 발생 이후 원전 정책 우선순위를 묻는 질의에는 안전기준 강화가 38.2%, 노후원전 조기폐쇄 31.9%, 신규원전 중단 14.6% 순으로 답했고, 현재 상태 유지 의견은 8.2%에 불과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에너지전환정책과 관련해서는 국민 10명 중 6명이 흔들림 없이 추진해야 한다(58.2%)고 지지의사를 밝혔고, 추진 중단은 27%로 절반에도 못 미쳤다. 특히 에너지전환정책은 모든 지역과 연령, 직군, 남녀 모두에서 골고루 지지를 받았다.

원전 사고에 대한 불안 경험 유무를 묻는 질의에는 58.8%가 있다고 답했다. 지역적으로는 호남 68.4%와 부산, 울산, 경남이 64.4%로 원전 인근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은 “국민들이 지진 직접피해보다 원전사고 2차 피해를 더욱 우려하는 결과는 과거정부와 원자력업계가 일방적으로 추진해 온 원전정책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반증”이라며 “국민들이 노후원전 조기폐쇄와 원전안전기준 강화를 강하게 주문하는 만큼 정부는 월성 1호기 폐쇄부터 에너지전환에 이르기까지 정책 추진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민인식 여론조사는 지난 27일 하루 간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무선 80%, 유선 20% 임의전화걸기 방식으로 조사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로 나타났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