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핑크퐁’ 스마트스터디와 사업협력...유아 콘텐트기술 개발·키즈 전용 IoT 서비스까지

15일부터 기가지니로 ‘핑크퐁 영어 따라하기’ 서비스 시작

기사입력 : 2017-12-05 21:01
[웹데일리= 손정호 기자] KT는 인기 캐릭터 ‘핑크퐁’의 제작사 스마트스터디와 사업협력을 통해 유아 콘텐트기술을 개발하고, 향후 키즈 전용 사물인터넷(IoT) 서비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center

인공지능(AI), IoT 등 신기술을 접목한 유아 신규 서비스 개발과 함께 공동 사업을 위해 활발한 협력을 진행할 계획인 것.

KT는 스마트스터디와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사옥에서 KT 기가지니사업단장 이필재 전무, 스마트스터디 이승규 글로벌사업본부장 등 양사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키즈 테크(Tech) 및 콘텐트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KT 이필재 기가지니사업단장은 “양사간 협력을 통해 신기술을 접목한 풍성한 유아 콘텐트가 개발되고 나아가 함께 글로벌 진출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KT의 차별화된 AI 신기술을 키즈 시장에 맞게 개발해 다양한 형태의 B2B, B2C 공동 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마트스터디 이승규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스마트스터디는 기술과 콘텐츠 분야를 아우르며 KT와 다각도로 협력하길 기대한다”며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콘텐트를 만들어낸 스마트스터디의 노하우와 KT의 선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더 다양한 채널에서 서비스 가능한 차별화된 키즈 콘텐트를 만들어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KT는 인공지능TV ‘기가지니’와 움직이는 인공지능 ‘기가지니 LTE’에서 증명된 국내 최고의 AI와 IoT 기술을 기반으로 유아 콘텐트 시장에 활용 가능한 신기술과 단말 개발에 대한 협력을 주도할 예정이다.

삼성출판사가 지분 25.2%를 보유하고 있는 스마트스터디는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유명 캐릭터 ‘핑크퐁’을 만들어낸 글로벌 콘텐트 기업이다. 고품질의 유아 콘텐트에 높은 기술력을 더해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스마트스터디는 핑크퐁과 같은 인기 유아 캐릭터를 활용해 사업 모델 협력을 주도할 계획이다.

이런 사업 협력의 일환으로 KT와 스마트스터디는 오는 15일부터 인공지능 TV 기가지니를 통해 ‘핑크퐁 영어 따라 말하기’ 서비스를 시작한다. 어린이들이 핑크퐁 영어 교육 영상을 시청하고 문장을 따라 말하면 기가지니가 발음의 정확도 등을 분석해 ‘엑설런트!(Excellent)’라고 말하며 피드백을 해주는 서비스다.

핑크퐁 영어 따라 말하기는 ‘베이비 샤크(Baby Shark)’ ‘핑크퐁 마더구스’ 등 엄선된 인기 콘텐츠로 구성돼 있다. 베이비 샤크는 바다 속 상어가족 이야기를 다룬 시리즈로 세계 누적 조회수 10억회에 돌파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아울러 두 회사는 향후 다양한 외국어 교육 서비스로 확대하는 동시에 다양한 교육 콘텐트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KT는 NB-IoT(LTE 기반 협대역 사물인터넷)을 통해 실내 위치까지 정확히 파악하는 ‘안심 스마트 위치 알림이’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 바 있으며, 이를 활용해 스마트스터디 콘텐트와 함께 특화된 서비스도 내놓을 방침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