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16:50  |  금융·증권

주택금융공사, 11월 전세자금대출 평균금리 2.96%로 0.03%p 상승...가장 낮은 곳은?

[웹데일리= 손정호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는 11월 공사 보증 은행재원 전세자금대출 평균금리가 2.96%로 전원대비 0.03%p 상승했다고 11일 밝혔다.

center
(사진=newsis)

이는 버팀목전세자금대출 등 주택도시기금 재원을 제외한 것으로, 전세자금대출 보증 취급기관 중 가중평균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우리은행으로 2.90%였다. 이어 하나은행 2.91%, 신한은행 2.94% 등의 순이었다.

공사 관계자는 “전세자금보증은 개인이 은행에서 전세 대출을 받고자 할 때 공사가 보증서를 발급해주는 제도”라며 “실제 주거용으로 이용하는 주택에 대해 보증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16개 은행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자녀, 신혼부부, 저소득자, 다문화, 장애인, 국가유공자, 의사상자, 한부모, 조손 등 우대가구에 해당하거나 금융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보증을 신청하는 경우 보증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