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12:53  |  정책일반

“신재생에너지, 농어촌 살릴 새로운 먹을거리...전북 고창·전남 진도 해상 풍력발전 구축”

박준영 의원 “신재생에너지 투자로 일자리 창출 효과, 4개 정책 제안”

[웹데일리= 손정호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탈원전, 신재생에너지 확대로 에너지 정책 중심축이 이동하고 있는 가운데, 농어촌을 살릴 새로운 먹을거리로 신재생에너지에 주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center
박준영 국민의당 의원 (사진=newsis)

전북 고창에서 전남 진도에 이르는 해상 풍력발전을 구축하고, 농어촌의 다양한 신재생에너지를 개발해 일자리를 늘리고 미래지향적이고 친환경적인 소득원을 발굴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국민의당 박준영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군)은 “우리나라도 원전 24기를 운전 중이며 최근 발생한 지진 등을 감안한다면 결코 원전사고로부터 자유롭다고 볼 수 없다”며 12일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농어촌 지역의 깨끗하고 풍부한 자연환경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전북 고창서 전남 진도에 이르는 해상 풍력발전 구축 △가정에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 설치로 전기 생산 △주민 공동 법인으로 신재생에너지 생산 참여 정부 지원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원 개발 등을 세부 실천 과제로 꼽았다.

박 의원은 “전북 고창에서 전남 진도 해상의 해양풍력 잠재 발전량은 서울 전력소비량과 맞먹는 우리나라 풍력 발전의 밭”이라며 “전기를 육상으로 송전하는 비용을 사업자가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초기 비용 부담이 많아 일반사업자들이 투자하지 못하고 있어서 고속도로처럼 국가나 한국전력에서 송전시설을 건설하고 이용료를 받으면 많은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정에서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을 갖춰 생산한 전기는 가정에서 먼저 쓰고 남은 전기를 한전에서 구매해주면 많은 가정들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동참할 것”이라며 “주민 공동 법인을 통한 신재생 에너지 생산을 위해 국가가 금융을 제공해주고 홍보를 통해 적극 장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원으로 태양, 바람, 조류, 조력, 바이오, 온도차, 소금 이용 방법 등을 더 연구해 효율을 높이고 피크시간 외에 생산되는 전기를 저장할 연료전지 혁명을 주도해야 한다”며 “이 정책들이 실현되면 더 안전한 환경에서 소득 향상을 이루고 풍요로운 생활을 영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의 ‘묻지마 귀농’으로는 농어촌 인구 감소를 막을 수 없으며, 농어촌이 갖고 있는 신재생 에너지 자원을 적극 활용해 일자리를 만들고 농어촌의 새로운 소득원 창출로 희망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