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뉴딜 사업’ 인천 원도심 5곳 선정, 어떻게 변화하나

부평구 굴포천 주변, 동구 화수정원마을 등 5곳 선정…총 사업비 3,892억원 투입

기사입력 : 2017-12-15 22:34
[웹데일리=김아영 기자]
center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지 위치도 (자료=국토교통부)

인천 원도심 5곳이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2017년도 시범사업에 선정됐다.

대상지는 부평구 굴포천 주변, 동구 화수정원마을, 동구 송림동, 서구 상생마을, 남동구 만부마을이다. 이들 지역에는 앞으로 3~5년간 국비 428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3,892억원이 투입된다.

대상지 선정은 중앙 공모, 광역지자체 공모, 공공기관 제안 등 3개의 방식으로 이뤄졌다. 선정지는 전국 총 68곳이다. 과거 도시재생사업은 국토교통부만이 대상지를 선정했지만 올해는 광역지자체에 43곳의 평가를 위임했다.

대상지 사업 유형도 확대됐다. 국토부의 도시재생사업이 정부의 국정과제인 뉴딜사업으로 확대되면서 과거 2개였던 유형이 5개로 늘어났다. 기존 근린형과 경제 기반형 유형에 우리동네 살리기, 주거지 지원형, 중심 시가지형이 추가됐다.

인천시에 따르면, 중앙공모에는 부평구 굴포천 주변(중심시가지형), 동구 화수정원마을(공공기관 제안형)이 선정됐다. 시·도별 3곳씩 배정된 광역공모에서는 인천시 내 7곳이 경합을 통해 동구 송림골(일반 근린형), 서구 상생마을(주거지지원형), 남동구 만부마을(우리동네 만들기)이 최종 선정됐다.

center
인천 도시재생 뉴딜사업 시범사업 선정 현황(자료=인천시)

인천의 사업 대상지별로 살펴보면, 우선 부평구 굴포천 주변에는 5년간 1,576억원이 투입된다. 중심시가지형으로 선정된 굴포천 주변에는 일자리센터, 창업공간, 임대주택, 먹거리 타운 등이 조성된다.

지상 20층 규모의 ‘혁신부평 허브’를 신축해 일자리센터, 공공오피스, 창업공간을 지원해 2,600여명의 직접 고용을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또 청년주택 등 공공임대주택과 주차장 130면을 조성하고, 부평구청 주변 먹거리타운 경관특화 등을 통해 상권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동구 화수정원마을에는 3년간 193억원을 투입한다. 이 지역은 60년대 공장지역 배후 주거지였으나, 현재 시설 노후화와 인구 고령화로 쇠퇴가 빠르게 진행 중이다. 공공기관의 제안으로 채택된 화수정원마을 일대는 공공임대 건설, 골목길·생활 인프라 개선, 공동텃밭과 온실을 통한 소일거리 제공 등이 계획돼 있다.

4년간 745억원이 투입되는 동구 송림골에는 야구테마파크 등 가족 중심의 지역상권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역명물 특화거리, 사계 솔마당 등 원도심의 매력을 살리는 도시공간이 조성된다.

주거지지원형으로 선정된 서구 상생마을은 주차장 조성과 가로주택정비를 통해 주차난 해소와 더불어 마을의 보행환경이 개선된다. 또 복합커뮤니티센터와 셰어하우스를 조성하고, 마을공방을 중심으로 사회적 경제 조직을 육성해 마을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4년간 1,016억원이 투입된다.

우리동네 만들기 사업 유형으로 꼽힌 만부마을에는 3년간 362억원이 투입된다. 마을관리소, 마을사랑방 등 커뮤니티 공간이 생길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공공임대주택, 공영주차장, 국공립어린이집, 복합거점시설 등을 조성해 마을인프라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내년 초 주민공청회, 의회 의견 청취를 거쳐 선도지역으로 지정 고시된다. 사업 추진은 예산확보와 지방비 매칭 후 실시설계를 통해 2019년에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예산은 상반기 중 국토교통부의 활성화 계획 승인을 통해 최종 확정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