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4 23:22  |  법원·검찰

검찰, 다스 횡령 의혹 '재수사' 본격 진행

left
[웹데일리 김상훈 기자] 검찰이 실소유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자동차부품업체 다스(DAS)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 진행한다.

검찰은 24일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를 팀장으로 한 전담 수사팀이 서울중앙지검에서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공소시효와 공소제기 요건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소시효가 내년 2월에 종료되는 등 신속한 수사가 필요한 상황이라, 공식 발족일(26일) 전에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검토한 것으로 보인다.

참여연대는 지난 7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이른바 'BBK' 의혹 등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별검사, 성명 불상의 다스 실소유주,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은 다스 대표이사 등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참여연대는 검찰 고발에 앞서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스가 수입 원자재 가격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조성된 비자금 120억원이 모두 17명 명의의 43개 계좌에서 관리됐고 2008년 다스 계좌로 입금됐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대검찰청은 지난 22일 '다스 횡령 의혹 관련 고발 사건 수사팀'을 정식 명칭으로 하는 10여명 규모의 전담 수사팀을 꾸려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상훈 기자 news@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