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7 11:59  |  여행·도시

문화체육관광부, 내년 관광기금 4950억원 융자 지원

상반기 관광기금 2500억원 융자, 350여 관광사업체에 자금 공급

center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가 27일 2018년 상반기 관광진흥개발기금(이하 관광기금) 융자 지원계획을 발표한다.

2018년 융자예산은 총 4950억원이다. 이 중 상반기에 2500억원(운영자금 400억원, 시설자금 2100억원)을 융자할 계획으로, 350여 관광사업체가 융자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정된다.

문체부는 올해 국회에서 관광기금 융자가 숙박시설에 편중됐다는 지적이 나온 것을 반영해 기존 숙박시설 위주 지원에서 다양한 관광시설 지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부터 관련 연구용역과 전문가 간담회를 거쳐 융자제도를 개선하고, 이를 2018년부터 적용해 나감으로써 다양한 관광시설의 균형적인 발전을 도모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문체부는 ‘관광진흥법’ 상의 관광사업뿐만 아니라, 관광산업의 발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고 있는 관광 연관 사업도 융자 대상으로 새롭게 추가한다. 이를 통해 관광정책과의 연계성을 강화하고 관광산업의 융·복합 추세를 반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문체부 이상무 서기관은 “이번 관광기금 융자제도 개선이 관광사업체의 수요를 기반으로 하는 자금공급에서 더 나아가 관광정책과 연계한 자금 지원 체계를 구축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문체부는 앞으로도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하는 관광 연관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상반기 관광기금 융자지원 지침은 27일 문체부 누리집에 공고된다. 운영자금은 융자 신청자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분기마다 한국관광협회중앙회와 업종별 협회, 지역별협회 등에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시설자금은 상시 융자취급은행에서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