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8 15:12  |  문화산업

2018년도 문화관광축제 41개 발표…’자라섬국제재즈패스티벌’·’무주반딧불축제’ 등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2018년도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된 41개 축제가 공개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2018년 문화관광축제’ 41개와 ‘2018년 문화관광육성축제’ 40개를 28일 선정해 발표했다.

center
대표축제 중 하나로 선정된 '얼음나라화천산천어축제'의 모습 (사진=한국관광공사)


대표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된 곳은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 ▲무주반딧불축제 ▲얼음나라화천산천어축제 등 3곳이다.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과 무주반딧불축제는 이번에 처음으로 대표축제로 승격됐다. 또한 평창효석문화제는 이번에 처음으로 최우수축제로 선정되는 기쁨을 안았다.

center
대표축제로 승격된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과 '무주반딧불축제'의 모습 (사진=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상), 한국관광공사(하))


그동안 대표 등급을 5회 연속 유지한 김제지평선축제는 글로벌 육성축제로 선정돼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문체부에서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문체부는 지역의 우수한 축제를 국내 관광객과 외국인 관광객이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관광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해 1995년부터 매년 문화관광축제를 선정해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문체부는 이번에 선정된 41개의 문화관광축제에 예산을 지원하고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해 국내외 홍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2018년 문화관광육성축제로 선정된 40개 축제에 대해서는 예산을 지원하지 않지만, 홍보와 함께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질적 성장을 지원할 방침이다.

문체부는 앞으로 지역축제가 다양한 특색을 가진 관광콘텐츠로 성장해 지역 균형 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문화관광축제를 명예 졸업한 ‘글로벌육성축제’ 등은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체계를 정비할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