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9 09:27  |  정치

남북회담 대표 "관계 개선 좋은 첫걸음…차분히 회담 임할 것"

center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 판문점으로 출발 하기전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 남북 고위급 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국민들이 갖는 기대에 저희가 잘 맞춰서 서두르지 않으며 차분하게 회담에 임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남북 고위급 회담 우리 측 대표단과 함께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저희는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북측 대표단이 참가하는 문제와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위한 회담에 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오랫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된 상태에서 새 정부 들어 열리는 첫 회담이라 내외신의 관심 크다"며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이 평화축제로 치뤄지도록 하고 남북관계 개선에도 좋은 첫 걸음이 되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 장관을 비롯한 천해성 통일부 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 우리 측 대표단은 사진촬영을 마친 후 오전 7시31분께 판문점으로 출발했다.

출발에 앞서 우리 측 대표단은 오전 7시10분께 회담본부 2층 회의장에서 티타임을 가졌다.

조 장관을 비롯해 천 차관, 노 차관, 안 심의관, 김 사무차장 등 대표단은 모두 양복 상의에 국기 뱃지와 평창 동계올림픽 뱃지를 상하로 달고 있었다.

조 장관은 노 차관에게 평창 올림픽 뱃지에 있는 'ㅍ'의 의미를 묻자 노 차관은 "평창 올림픽의 'ㅍ'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조 장관은 "북한이 참가하면 평양,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라는 ㅍ이 되겠죠"라고 화답하며 긴장을 풀었다.

한편 우리 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북측 대표단과 만나 문재인 정부 첫 남북 회담을 갖는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황충성 조평통 부장, 리경식 민족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 등이 대표단으로 참석한다.

뉴시스/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