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10:27  |  블록체인·암호화폐

신한은행, 가상화폐 실명계좌 도입 연기…”자금세탁 방지 시스템 확립이 먼저”

center
사진=신한은행
[웹데일리=유준원 기자]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실명계좌의 도입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신한은행은 12일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실명계좌 도입 시기 연기 결정에 대해 "이전에 자금세탁 방지와 관련해 정교한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자금세탁방지의무 가이드라인까지 완벽하게 갖춘 뒤 실명계좌 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자금세탁 방지와 관련된 시스템과 가이드라인을 갖추는 것이 먼저”라고 밝혔다.

기존 가상계좌에 대해서는 오는 15일부터 입금을 금지해 사실상 계좌 폐지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신한은행은 빗썸, 코빗, 이야랩스 등 3개 가상화폐 거래소에 공문을 보내 신한은행의 가상계좌를 정리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관리 수위를 높인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르면서 은행 내 기준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는 것이 신한은행 측의 입장이다.

이에 신한은행 가상계좌를 이용하던 소비자들은 큰 반감을 나타내고 있다. 정부의 방침과 더불어 신한은행의 이같은 결정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신한은행의 이같은 조치에 따라 가상화폐 거래소와 거래하던 타 은행들도 유사한 수준의 조치를 내부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가상계좌 폐지 수순이 다른 시중은행으로 확산될 경우, 추후 가상화폐 거래는 상당 부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h. 웹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