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친형 이상득도 ‘국정원 특활비’ 정황 포착...검찰 압수수색

기사입력 : 2018-01-22 11:30
center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 2심 선고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성헌 기자]

과거 이명박 정부 청와대 인사들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불법 수수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에게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22일 이상득 전 의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문건을 확보하고 있다고 전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추적하는 와중에 이 전 의원 쪽으로도 수상한 자금이 흘러들어간 정황이 포착됐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한 뒤, 이 전 의원을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이 전 의원은 포스코 현안을 처리해 주는 것을 빌미로 측근에게 대가성 일감을 제공한 혐의로 지난해 11월 징역 1년 3개월을 선고받은 바 있다.

한편 검찰은 앞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특수활동비 유용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청와대 인사들에게 특수활동비를 건넨 정황을 포착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김백준 전 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등의 혐의가 드러나 구속됐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