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4 13:49  |  인사·부고

카카오, 신임 대표에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 내정...3월 최종 선임 예정

임지훈 대표는 임기 종료 후 미래전략 자문으로 이동 예정

center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된 여민수 광고사업총괄부사장(좌)와 조수용 공동체브랜드센터장(우) (사진=카카오)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카카오가 신임 대표로 여민수, 조수용 공동대표를 내정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는 임지훈 대표 체제에서 여민수, 조수용 공동대표 체제로 전환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24일 이같은 소식을 밝혔다. 카카오공동체 전체의 시너지 극대화와 더 큰 도약을 위해 여민수 현 광고사업총괄부사장과 조수용 현 공동체브랜드센터장을 신임 공동 대표로 선정했다는 설명이다.

카카오는 공동대표 체제를 통해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한 본사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고, 카카오 공동체 내 서비스 간의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여민수 대표 내정자는 지난 2016년 8월 광고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으로 카카오 사단에 합류했다. 모바일과 인공지능 시대와 맞물린 디지털 마케팅 패러다임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는 평가다.

조수용 대표 내정자는 지난 2016년 12월 브랜드 디자인 총괄 부사장으로 카카오에 합류했다. 지난해 9월부터 공동체브랜드센터를 이끌어왔다. 카카오뱅크와 카카오T, 카카오미니 등의 브랜드 론칭을 주도하는 한편 서비스 전략을 조율해 왔다.

카카오가 공동대표 체제로 전환함에 따라, 임지훈 대표는 오는 3월로 예정된 임기까지만 대표직을 수행한 이후, 미래전략 자문 역으로 보직을 이동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민수 대표 내정자는 “한 단계 더 높은 도약을 위한 새로운 항해를 준비하는 때 선장이라는 무거운 중책을 맡아 책임감과 설레임을 느낀다”며, “기술과 서비스로 새로운 연결을 만들고, 수많은 파트너와 함께 성장하며 편리하고 즐거운 세상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조수용 대표 내정자는 “5,600명이 넘는 카카오 크루들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게 돼 무한한 사명감을 느낀다”며, “국내 모바일 시장을 개척해온 카카오의 서비스와 브랜드 가치를 글로벌로 확산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 신임 대표 내정자는 오는 3월 예정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