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개인 카드결제액 600조 돌파...장기 연휴 여파

기사입력 : 2018-01-29 10:15
center
사진=Pixabay
[웹데일리=김성헌 기자] 지난해 개인이 결제한 카드결제액의 총액이 600조원 선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등 장기 연휴를 비롯해 추운 날씨 등의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여신금융협회가 29일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개인 카드결제 승인 금액은 605조 6,000억 원이다. 전년 기록한 546조 4,000억에 비해 10.8%가 증가했다.

승인 건수도 167억 8,000만 건으로 지난해(147억 8,000만 건) 대비 13.5%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법인카드의 승인금액은 155조 5,000억 원으로 전년(169조 7,000억 원)보다 8.3%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3월 이후 카드사들이 국세 카드납부에 대한 마케팅을 축소하면서 국세 카드납부 요인이 약화된 것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들 금액을 모두 종합한 지난해 전체 카드 승인금액은 760조 7,000억 원로 전년 대비 6.3% 상승했다. 승인 건수는 178억 9,000만 건으로 전년 대비 13.4% 증가했다.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소비심리 개선과 장기 연휴, 한파 등으로 인해 개인카드 승인 실적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전체카드 승인실적은 양호한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4분기 개인카드 승인금액 역시 156조 9,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8.7%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반면 법인카드 승인금액은 35조 9,000억 원으로 15.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산업 ∙ 뉴미디어 ∙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