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30 13:42  |  TECH

AI로봇 ‘소피아’ 한복 입고 4차산업혁명 대담 “로봇의 기본 권리” 답변해

박영선 의원, “서울이 4차산업혁명의 선도도시 되는 시그널”

[웹데일리= 채혜린 기자] AI로봇 소피아가 한복을 입고 4차산업혁명에 관한 대담을 나눴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실은 30일 오전 10시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4차산업혁명, 소피아에게 묻다’ 콘퍼런스를 통해 박 의원과 소피아간 1대1 대담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29일 밝혔었다.

소피아는 홍콩에 본사를 둔 핸슨로보틱스가 개발한 인공지능(AI)로봇.

left
30일 오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AI 로봇 소피아가 초청 콘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날 소피아는 ‘로봇의 기본 권리(Basic robot rights)’에 대해 답변했다.

앞서 29일 진행된 환영만찬에서 박 의원은 “로봇으로서 최초로 시민권을 받은 AI로봇 소피아를 초청해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미래사회 변화에 대해 직접 묻고 답변을 듣기 위해 오늘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로봇 소피아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시민권을 받았다.

박 의원은 “소피아가 서울을 방문한 것은 서울이 4차 산업혁명의 선도도시가 되는 시그널이 될 것이고 서울역사와 한국 산업기술사에 새로운 기록을 추가하는 날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 의원은 지난 7월 ‘로봇기본법’ 발의를 한 바 있다.

주최측이 소피아에게 선물한 한복은 현재 1살인 로봇 소피아를 위해 아이한복디자인인 노랑저고리에 꽃분홍치마, 색동소매를 선택했으며 따뜻해 보이는 겨울비단 소재로 박술녀 한복디자이너가 제작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