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1 18:00  |  의료

UCB제약, 뇌전증 환자를 위한 '디지털 솔루션' 개발에 착수한다

center
[웹데일리 김철현 기자] 벨기에계 제약사 UCB제약(대표 막스 브리치 인터네셔날 마켓)이 뇌전증 환자의 더 나은 삶의 질을 위한 디지털 솔루션 개발에 착수했다고 1일 밝혔다. 또한 환자가 약물 복용을 빠트리지 않도록 돕는 기술에 대한 연구가 한창이다고 전했다.

뇌전증은 뇌신경 세포에 생긴 돌발적인 기능 이상으로 건강하던 사람도 갑자기 걸릴 수 있는 질병으로, 정신기능이나 의식상태, 운동기능 장애가 돌발적으로 반복해서 나타나는 질환이다. 뇌전증의 증상은 불특정 장소와 시간에 발생할 수 있어서 환자들은 신체적인 손상의 위험은 물론 우울증, 불안증 등과 같은 정신적인 고통도 함께 겪게 된다.


또한 뇌전증은 주로 신생아기에 발생하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감소, 노년기에 다시 급증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최근 고령인구가 증가하면서 발생빈도도 증가하고 있으며, 실제로 뇌전증은 노년층의 뇌질환 중 치매, 뇌졸중 다음으로 흔한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다수의 글로벌제약회사들이 뇌전증 치료를 위한 기술 혁신에 많은 관심을 보이면서 관련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UCB제약 막스 브리치 인터네셔날 마켓 대표는 "뇌전증 환자를 위한 디지털 솔루션 개발에 착수와 함께 환자에게 발작이 일어났을 때 이를 재빨리 인지해 환자·보호자·의사에게 알리는 기술도 연구하고 있다"며 "단순히 의약품 판매에만 치중하지 않고,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한국 환자에게 한 발 더 다가가려 한다. '환자로부터의 영감과 과학을 통한 발전(Inspired by patients, Driven by science)'이라는 UCB제약의 이념을 실행하기 위한 일환이며, '아트 버스(Art Bus) 프로그램' '꿈꾸는 식탁(Dream Table)' 같은 활동도 그 중 하나"라고 말했다.

한편 UCB제약은 최근 바이오약품 중심으로 회사를 재편하는 등 사업 다각화를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