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5 14:56  |  법원·검찰

검찰, 5개 은행 ‘채용비리’ 수사 실시...금융감독원서 자료 송부

center
최흥식 금융감독원 원장이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서 열린 '금융감독원과 국민은행이 함께하는 설낮맞이 전통시장 사랑나눔 행사'에 참석해 검찰의 은행권 채용비리 의혹 수사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유준원 기자] 대검찰청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5곳의 채용비리 관련 참고자료를 넘겨받고 각 지역 검찰청에 수사를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5일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대검 반부패부(부장검사 김우현 검사장)는 이날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DGB대구은행, BNK부산은행, JB광주은행 등 5곳의 채용비리 관련 수사 참고자료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접수받아 각 해당 지방 5개 지검에 보냈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일 해당 5개 은행에 대해 채용비리 의혹을 포착하고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국민은행 수사는 서울남부지검이, 하나은행은 서울서부지검이 수사를 맡는다. 대구와 부산, 광주은행은 각각 대구와 부산, 광주지검에서 맡는다. 검찰은 금융감독원의 관련 자료를 바탕으로 채용비리 혐의를 면밀히 살펴볼 계획이다.

앞서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채용비리 사례는 총 22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이 13건으로 제일 많았고 국민은행이 3건, 대구은행이 3건, 부산은행 2건, 광주은행 1건 등이다.

이 중 국민은행은 특혜 채용에 윤종규 회장의 조카도 포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의 조사 결과, 2015년 신규 채용 당시 윤 회장의 조카는 서류전형에서 840명 중 813등, 1차 면접에서 300명 중 273등으로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2차 면접에서 최고등급을 받아 최종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