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6 21:00  |  건설

건설기술교육원, 공과대학 졸업자 대상 국비 교육과정 열어

‘2018년 봄학기 해외플랜트·친환경건축·BIM 전문인력양성과정’

[웹데일리= 채혜린 기자] 국토교통부 산하 건설기술교육원이 공과대학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를 위한 국비 무료 취업교육과정을 개설한다.

6일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대표 유종현)에 따르면, 건설기술교육원은 ‘2018년 봄학기 해외플랜트·친환경건축·BIM 전문인력양성과정’ 교육생을 모집한다.

해외플랜트건설과정, 친환경건축전문인력양성과정, BIM전문인력양성과정 등 3개 과정이 진행된다.

교육대상은 공과대학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2019년 9월 이전 졸업예정자)다.

모든 교육과정에는 평균 실무경력 20년 이상의 전문가 강사진이 투입된다.

국비 무료며 실업자에게는 소정의 훈련장려금이 지급된다.

건설워커 관계자는 “이력서 및 면접강의, 스터디실 지원, 채용의뢰, 추천서 등 취업지원의 특전도 주어지고 성적우수자에게는 국토교통부 장관상이 수여된다”고 전했다.

해외플랜트 건설과정은 서울 강남과 인천에서 진행되며 친환경건축 전문인력양성과정의 경우 인천이 3월 14일까지, 서울(야간반)은 3월 21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BIM 전문인력양성과정은 인천에서 진행되며 접수는 3월 21일까지다.

유종욱 건설워커 총괄이사는 “건설경기 악화로 건설업 취업문이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며 “체계적인 직업교육을 통해 실무역량을 강화하는 방법도 극심한 취업난의 돌파구가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