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7 09:52  |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 "거래소 폐쇄 발언으로 혼란 야기한 점 송구스럽다"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채혜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6일 암호화폐(가상화폐)에 대한 정부 대응이 국민들에게 혼란을 야기한 점에 대해 사과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법무부 장관의 거래소 폐쇄 발언이 시장에 혼란을 가져왔다는 질문을 받았다.


이 총리는 "국민에게 혼란을 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암호화폐 거래소)를 폐쇄하려면 법률이 있어야 하고 국회를 거쳐야 한다'는 뜻인데 자세한 내용이 생략된 채 보도됐다"고 전했다.

이어 "부처가 비중을 두는 분야가 달라서 다른 목소리가 나올 수 있지만 국무조정실이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고 있다"며 "불법행위 차단과 투기·과열 진정, 블록체인 기술 육성의 세 가지 원칙을 놓고 시장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지나친 과열과 편법 등락으로 인해 선의의 피해자가 많이 발생하는 사태는 막아야겠다는 걱정이 제일 크다"며 "자금세탁 등 불법행위가 침투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