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11:38  |  정책일반

서울시, 올해 전기차 보급 목표 4030대 “최대 1700만원까지 구매보조금 지원”

[웹데일리= 채혜린 기자] 서울시가 미세먼지 대책 중 하나로 올해 전기차 보급 목표인 4030대에 구매보조금을 지원한다.

8일 서울시는 “오는 12일부터 ‘2018년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1차 공모’ 접수를 받는다”며 “신청 규모는 총 2257대(전기차 2254대, 수소차 3대)며 전기차 구매를 희망하는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이 대상”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개인, 사업장이 위치한 법인·기업, 공공기관 및 지방공기업이면 신청 가능하고 자동차 제조·판매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면, 제조·판매사에서 2개월 이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구매 지원신청서를 시로 제출하고, 시는 적격자에게 구매신청 자격을 부여한다”고 서울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환경개선 효과에 따라 전기승용차 기준으로 대당 1206만 원~최대 1700만 원까지 차등 지급한다.


국가유공자, 장애등급 1~3등급의 장애인, 2000년 이후 출생한 자녀가 3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에서 전기승용차를 구매할 경우에는 50만원을 추가로 지급해 최대 1750만원까지 지원한다.

“1차 공모에서 신청자가 많아 보조금이 부족할 경우에는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해 국비를 추가로 신청‧배정받을 계획”이라고 서울시 관계자는 덧붙였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대책 중 하나로 작년 9월 ‘서울 전기차 시대’를 선언하고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서왔다.

2022년까지 전기차 보급에 2조 원을 투자하고, 2025년까지 전기차 등 친환경차량 총 15만 대를 보급한다는 목표를 밝혔다.

2009년부터 지금까지 전기차 총 6358대(승용차 5,504, 버스·트럭 35, 택시 60, 이륜차 759) 보급을 완료했다.

올해는 4030대(승용차 3,400, 버스 30, 택시 100, 이륜차 500)를 추가 보급해 전기차 1만 대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 한 해 총 682억여 원을 투입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전기차가 늘어나는 만큼 충전 인프라를 확충해 이용시민 편의를 높인다”며 “작년까지 전기차 공용충전소 380기(급속 250기, 완속 130기) 설치한 데 이어 올해 284기(급속 134기, 완속 150기)를 추가 설치해 총 664기까지 확대한다”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