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17:22  |  CT·뉴미디어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쳐 시, '알림 시스템' 시험 중

center
(사진=Pexels)
[웹데일리=송광범 기자] 인스타그램이 ‘스토리’ 스크린샷 알림 시스템을 시험하고 있다.

IT매체 테크크런치는 인스타그램이 ‘누군가 내 스토리를 스크린샷으로 촬영하면 스토리 주인에게 그 사실을 알려주는 테스트’를 진행한다고 12일(현지시각) 전했다.

center
(사진= 트위터 @readbyher)


인스타그램은 사용자가 스토리 조회자 명단으로 스크린샷 촬영 사실을 확인하도록 조치했다. 내 스토리를 촬영한 사람은 명단 속 이름 옆에 ‘카메라 셔터 모양’ 로고가 생긴다.

스크린샷 한번으로 알람이 가진 않는다. 누군가의 스토리를 한 번 촬영한 사용자는 ‘다음 촬영 시 스토리 주인이 캡쳐 사실을 알 수 있다’라는 알림을 받는다.

center
(사진= 트위터 @__cajb 캡쳐)


일각에서는 스토리를 캡쳐할 수 있는 자유를 잃었다는 주장도 나온다.

트위터리안 ‘뮬란(Mulan)’은 인스타그램의 알람에 감사하다며 이번 테스트를 비꽜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인스타그램 측은 “우리는 인스타그램에서 얻는 경험을 증진시키고 여러분이 중요한 사람과 어떤 순간이든 쉽게 공유할 수 있는 방법들을 테스트 한다”고 설명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