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11:06  |  자동차·항공

벤츠·BMW, 3,302대서 제작 결함 발견...제작사 '리콜' 조치

center
(사진=Pixabay)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국내에서 판매된 벤츠와 BMW의 자동차 3,302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제작사들이 리콜 조치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BMW코리아에서 판매한 자동차 54개 차종 3,302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4일 밝혔다.

벤츠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GLS 350d 4MATIC 등 21개 차종 1,440대는 차량 문 잠금장치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운전자가 차량의 문을 내·외부에서 잠그더라도 좌측 뒷문이 잠기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14일부터 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X6 xDrive35i 등 33개 차종 1,862대의 차량은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X6 xDrive30d 등 30개 차종 1,783대에서는 에어백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BMW C 650 SPORT 등 3개 이륜차종 79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로 엔진 경고등 기능이 정상 작동되지 않는 문제가 발견됐다. 운전자가 이를 인지하지 않고 계속 운행할 경우 엔진 고장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있다.

해당 차량도 14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승용차는 개선된 부품 교체, 이륜차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각 제작사들은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릴 예정이다.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문의사항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혹은 비엠더블유코리아로 문의하면 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