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5 12:41  |  자동차·항공

한국GM 노동조합 결의대회 “일방적 공장폐쇄는 사형 선고”

left
(사진은 뉴시스)
[웹데일리= 채혜린 기자]
14일 한국지엠(제너럴모터스, GM) 군산공장에서는 '군산공장 폐쇄 철회를 위한 전 조합원 결의대회'가 열리며 노조원과 부평, 창원, 보령공장 노조원 등 약 1500여명이 참여해 단결 투쟁을 시작했다.

13일 미국지엠(GM) 본사의 갑작스러운 한국지엠 군산 공장 폐쇄 결정 이후 하루만이다.

갑작스러운 공장폐쇄로 당장 군산공장에서 일하는 약 1800여명(비정규직 포함)의 일자리가 위험해졌다.

이날 집회 도중 삭발식을 진행한 김재홍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 군산지회장은 “설 명절을 사흘 앞두고 지엠이 전 조합원들에게 사형 선고를 내렸다"며 "군산공장 근로자와 전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공장폐쇄를 통보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지회장은 “조합원과 그 가족의 생존권이 걸린 문제를 지엠은 아주 손쉽게 결정했다”며 “우리 노동자가 무엇을 그렇게 잘못했는지 무슨 죄를 지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전 조합원과 함께 잘못된 결정을 되돌리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지엠은 경영 악화를 이유로 오는 5월 말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130여개 협력사의 줄도산도 우려되고 있다.

전북도는 이날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지엠 군산공장 생산중단에 따른 협력업체와 근로자 지원을 위해 정부에 '산업재난대응특별지역 및 고용재난지역 지정' 신청을 하기로 결정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