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6 16:08  |  자동차·항공

쌍용차, 부산 사상구에 ‘부산정비사업소’ 개소

“30여명 정비 인력 보유, 모델 부품 판매 등”

center
(사진=쌍용자동차)
[웹데일리= 채혜린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부산정비사업소를 개소했다.

26일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서비스 네트워크 확충을 통한 고객 서비스 강화와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부산정비사업소를 개소했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사상구에 위치한 부산정비사업소는 기존의 해운대, 동래 정비사업소와 함께 부산 지역 고객 접근성을 한층 더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이번에 새롭게 오픈한 부산정비사업소(대표 엄익찬)는 총면적 2,353m²(713평)에 4층 규모다.

24개 스톨(Stall: 정비가동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연간 2만여대의 정비가 가능하다.

총 30여 명의 정비인력을 확보해 신속한 정비가 가능하고 일반수리와 보증 그리고 사고수리 외에도 다양한 쌍용자동차 모델들의 부품도 판매하고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대기하는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서 고객휴게실뿐만 아니라 인터넷룸 및 카페도 마련되어 있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부산정비사업소는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서비스 인력과 최신설비로 신속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쌍용자동차는 고객서비스 만족도(CSI) 1위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 품질 향상과 서비스 네트워크 확충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부산정비사업소 개소로 쌍용자동차는 전국에 45개의 정비사업소와 21개의 정비센터 그리고 지정정비공장, 272개의 서비스프라자 등 총 338개의 서비스 네트워크를 확보∙운영하게 됐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