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7 13:50  |  TECH

아카마이 “2017년 4분기 전세계 디도스 공격 4,364건”... 79%가 게임업계 조준

center
아카마이코리아가 2017년 4분기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를 발표했다. 사진은 디도스 공격 발원 상위 5개국의 현황 (사진=아카마이코리아)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전세계 최대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카마이코리아(대표 손부한)가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플랫폼을 기반으로 전세계 클라우드 보안과 위협 환경을 분석한 ‘2017년 4분기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를 27일 발표했다.

지난해 4분기 전세계에서 발견된 디도스(DDoS) 공격은 4,364건이었다.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했다. 전체 디도스 공격의 79%가 게임업계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금융업계에서는 37개의 금융 기관이 298건의 디도스 공격을 받았다. 한편 2017년에는 총 1만 5,965건의 디도스 공격이 발생했다.

4분기 디도스 공격 상위 발원 국가는 독일(30%), 중국(28%), 미국(8%) 순이었다. 4분기 가장 많이 사용된 디도스 공격 기법은 UDP 프래그먼트(33%), DNS(19%), CLDAP(10%) 순으로 나타났다.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 건수도 작년 동기 대비 10% 증가했다. SQLi, LFI, XSS가 전체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 기법의 약 94%를 차지했다.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 발원지는 미국(32%)이 2017년 3분기에 이어 1위를 차지했고 네덜란드(12%), 중국(7%)이 그 뒤를 이었다.

아카마이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 편집자 마틴 맥키(Martin McKeay) 수석 보안 전문가는 “공격자들이 공격을 일으키는 가장 큰 목적은 금전적인 이득을 얻기 위해서다. 지난 몇 년 동안 공격자들은 공격 방법을 랜섬웨어처럼 직접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방법으로 전환해 왔다"며, "암호화 마이닝은 암호화폐지갑(cryptowallet)에 바로 돈을 저장할 수 있기 때문에 직접적으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이다”고 설명했다.

아카마이는 매달 7조 3,000억 건이 넘는 봇(Bot) 요청을 분석한 결과, 로그인 시도 중 40% 이상이 악성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증정보 도용 위협이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4분기 인증정보 공격의 가장 큰 표적은 호텔·여행 업계였다. 이 분야의 로그인 시도 중 82%가 악성 봇넷에서 발생했다. 아카마이는 디도스 공격이 꾸준히 기업에 위협을 가하고 미라이 봇넷이 여전히 대규모 공격을 일으킬 수 있는 위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마틴 맥키 수석 보안 전문가는 “자동화와 데이터 마이닝이 확산되면서 웹사이트와 인터넷 서비스에 영향을 미치는 봇 트래픽이 급증했다. 대부분의 트래픽은 인터넷 비즈니스에 유용하지만 사이버 범죄자는 악의적으로 대규모 봇을 조작한다”며 “기업은 정상적인 봇과 악성봇을 실제 인간과 구별하기 위해 자사 사이트에 대한 접속을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2017년 4분기 아카마이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는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