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2 09:31  |  정치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통화... 대북특사 파견 시사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통화에서 대북특사를 파견할 계획을 시사했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대북특사를 파견하겠다고 공식화했다”고 전했다.

양국 정상은 전화통화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관계 호전과 한반도 문제에 대해 심도깊은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과 폐회식을 계기로 방한했던 북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고위급 대표단 방문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다.


이들은 이같은 분위기를 유지하고 한반도의 비핵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울러 대북특사 파견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한 시 논의했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북한 김여정 특사의 답방 형식으로 대북특사를 조만간 파견할 계획”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트럼프 백악관 이방카 선임보좌관을 파견했다”며, “대통령의 지지가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가능하게 해줬다”는 말을 전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이 매우 훌륭하고 성공적으로 치뤄졌다”며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양국 정상은 앞으로도 남북대화의 진전을 위해 긴밀한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