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5 10:53  |  MCN·웹영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전파진흥협회, MCN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본격화

민간 투자 확대·해외 플랫폼 유통 지원

center
(사진=한국전파진흥협회 공지사항 캡처)
[웹데일리=안승혜 인턴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전파진흥협회(회장 권영수, RAPA)가 성장잠재력이 큰 MCN 콘텐츠 산업 활성화를 위해 'MCN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을 내달 12일까지 공고한다.

이 사업은 미디어 분야의 핵심인 웹·모바일 콘텐츠 활성화를 위해 기획됐다. MCN 사업자가 직접 기획·제작하는 우수 콘텐츠에 제작비를 지원한다. 올해는 정부 지원금과 민간 투자액을 늘리고, 해외시장 진출을 본격화하며 질적으로 콘텐츠를 성장시킬 계획이다.

지원 방식은 정부(75%)와 민간 투자(25%) 연결 형태로 10개 내외의 콘텐츠를 선정해 사업자당 최대 2,500만 원까지 지원한다.

MCN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지원으로 완성된 콘텐츠는 K-콘텐츠뱅크와 더불어 해외 인터넷 동영상(OTT) 플랫폼 등에 유통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K-콘텐츠뱅크는 국내 콘텐츠 권리 소유자와 해외 미디어 기업을 이어주는 기업 간 거래(B2B) 플랫폼이다. 국내 콘텐츠 창작자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자체 기획과 제작이 가능한 MCN 사업자는 모두 지원 할 수 있다. 신청을 원하는 사업자는 내달 12일까지 콘텐츠 기획안, 해외유통 계획 등의 내용을 포함한 신청서류를 e-나라도움 홈페이지에 접수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MCN 사업자들이 만든 창의적인 고품질 콘텐츠는 국제 미디어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면서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콘텐츠 경쟁력을 제고 하고, 나아가 방송콘텐츠 산업의 해외 진출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임을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