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5 11:04  |  문화산업

CKL스테이지, 한류 공연 콘텐츠 해외 진출 교두보

"2018년 정기 기획대관 프로그램 29개, 134회 공연 확정"

center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웹데일리=안승혜 인턴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이 운영하는 CKL스테이지가 올해 대관과 공연계획을 발표했다.

대중음악, 연극, 뮤지컬, 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29개 작품을 134회 공연할 예정이다.

CKL스테이지는 국내외 대중문화예술 공연 산업 활성화를 위해 콘진원이 2016년에 만든 공연장으로 광화문과 명동에 있다.

center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올해에는 인디 포크 아티스트 '그_냥'의 '겨울이 지나간 자리' 콘서트와 인디밴드 ‘소란’의 '소란 콘서트(가제)', 그리고 '신화'의 앤디가 이끄는 티오피미디어의 아티스트들이 한자리에 모여 공연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틴틴파이브 출신의 이동우가 직접 출연한 영화 '시소(SEE-SAW)'관람과 그의 모노드라마 콘서트가 결합한 '바람의 눈(가제)',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 기념 창작 판소리 콘서트 '세종이도가', 연우무대 여행시리즈 '라틴아메리카 콰르텟', 극단 달나라 동백꽃 '썬샤인의 전사들'도 함께 진행된다.

또한, 10월에는 국내 최대 공연예술마켓 '2018 서울아트마켓'에서 해외 진출을 준비하는 다양한 국내 공연의 쇼케이스들도 즐길 수 있다.

김정욱 한국콘텐츠진흥원 기업인재양성본부장은 "CKL스테이지는 국내외 대중문화예술 공연 산업을 대표하는 공연장으로 신한류 공연 콘텐츠의 해외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고 강조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