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5 11:21  |  기업

삼성전자, ‘갤럭시 S9’·‘갤럭시 S9+’ 사전 체험존 성황

center
삼성 갤럭시 스튜디오 서울 강남 파미에스테이션의 모습 (사진=삼성전자)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삼성전자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9’, ‘갤럭시 S9+’ 출시를 앞두고 지난달 28일부터 운영 중인 갤럭시 스튜디오의 누적 체험객이 5일만에 160만 명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영등포 타임스퀘어, 강남 파이에스테이션, 부산 센텀시티, 광주 유스퀘어, 울산 업스퀘어 등 전국 핫플레이스에 갤럭시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갤럭시 S9·S9+’의 특화 기능 별로 최적화된 공간에서 슈퍼 슬로우 모션과 듀얼 조리개 등 카메라 기능과 AR 이모지, 스테레오 스피커 등을 직관적으로 체험해볼 수 있다.

특히 이번 ‘갤럭시 S9·S9+’ 체험존에서는 총 100명의 ‘갤럭시 Fan 큐레이터’를 만날 수 있다. 갤럭시 Fan 큐레이터는 갤럭시의 사용 문화를 자발적으로 전파하기 위해 모인 소비자 봉사단으로, 전국의 주요 ‘갤럭시 스튜디오’에서 방문객들에게 소비자의 입장에서 경험한 제품 안내를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오프라인 체험존 방문이 어려운 소비자들을 위해 언제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온라인 체험존도 함께 운영 중이다. 온라인 체험존은 개인별 최적화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소비자들은 본인이 선택한 친구와 함께 대화를 나누는 형식을 통해 더욱 쉽고 직관적으로 ‘갤럭시 S9·S9+’을 체험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달 28일부터 오는 8일까지 갤럭시 플래그십 제품 최초로 출시되는 자급제 단말기를 포함해 ‘갤럭시 S9’, 갤럭시 S9+’ 사전 예약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사전 예약 판매 고객들에게는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의 유무선 헤드폰, ‘덱스 패드(Dex Pad)’ 신모델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