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6 17:37  |  CT·뉴미디어

위챗, 월 사용자 수 10억 명 돌파… ‘디지털 세뱃돈’ 플랫폼으로 인기

center
(사진=위챗)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중국의 대표적인 소셜 메신저 앱 위챗이 월 이용자 수 10억 명을 돌파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화텅 중국 텐센트 회장은 5일(현지시간) 중국 양회 기자회견에서 “지난 2월 춘제 기간 이후 위챗 월 이용자 수가 최초로 10억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후반기에 비해 2,000만 명이 증가한 수치다.

위챗의 사용자 수가 춘제 기간에 급증한 데는 이른바 ‘홍바오’라 불리는 중국의 세뱃돈 문화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홍바오는 새해에 빨간 봉투에 세뱃돈을 넣어 주고받는 중국 전통문화를 말한다. 중국 모바일결제 시장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디지털 홍바오’라는 새로운 문화로 발전했다.

텐센트는 홍바오를 자사 결제 시스템과 연계해 2014년 처음으로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모바일결제 시장에서 디지털 홍바오 역시 급격한 성장세를 보인다는 것에 착안한 것이다.

이후 알리바바와 바이두 등도 디지털 홍바오 시장에 접어들었지만, 시장의 주도권은 텐센트가 잡고 있는 상황이다.

텐센트는 위챗의 사용자 계정 수도 매년 15.8% 가량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일 사용자 수 역시 약 9억 명 가량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위챗은 텐센트에서 서비스하는 소셜 메신저 앱이다. 국내 메시지나 사진, 동영상 등을 전송할 수 있으며, 음성과 영상 채팅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h. 웹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