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 10:39  |  기업

삼성전자, 중국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공략

6일 삼성 갤럭시 S9 중국 발표회 개최... ‘갤럭시 S9’·‘갤럭시 S9+’ 선보여

center
삼성 갤럭시 S9 중국 발표회에서 고동진 부문장이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삼성전자가 6일(현지시간) 중국 광저우에서 삼성 갤럭시 S9 중국 발표회를 개최하며 중국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이날 진행된 발표에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9’·’갤럭시 S9+’를 공개했다.

이번 발표회는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개폐막식이 진행된 하이신샤(海心沙)에서 중국 파트너·미디어 등 약 2,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의 기조 연설로 시작됐다.


고동진 사장은 “삼성은 진정한 중국 현지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면서 "중국 소비자와 지역 경제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기술 혁신에 지속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현재 중국에서 연구·개발과 생산, 판매, 서비스 등 전 조직을 융합한 사업 시스템을 구축해 중국 소비자들의 니즈에 대응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바이두(Baidu), 알리바바(Alibaba), 위챗(Wechat), 모바이크(Mobike), 징동(Jingdong) 등 중국 현지 업체와 적극적으로 협업하고 있다.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등 혁신 기술을 중국 소비자에 맞춰 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작년 11월에는 인공지능 서비스 ‘빅스비(Bixby)’의 중국어 버전을 출시해 중국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중국 소비자를 위해 스마트폰 구매 후 디스플레이나 배터리 교체시 할인과 소프트웨어 최적화를 제공하는 ‘버틀러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중국 전역 3,500여 개의 서비스 매장을 운영해 더욱 편하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한편 ‘갤럭시 S9’·’갤럭시 S9+’는 중국에서 16일부터 미드나잇 블랙, 코랄 블루, 라일락 퍼플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