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 10:00  |  부동산

양평타운하우스 입주자 인터뷰 “좋은 이웃과 함께하는 삶”

양평전원마을 양평숲속마을 옥천단지 오픈하우스 개최

[웹데일리=조성복 기자] 경치 좋은 곳에 홀로 존재하는 단독주택들이 예전 스타일이라면, 최근에는 문화와 생활을 공유하는 타운하우스가 인기다. 서로 보안과 방범을 보완해줄 수 있고 아이들에게도 평생 친구를 만들어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30·40대를 중심으로 타운하우스 붐이 일고 있는 것이다.

최근 양평숲속마을 옥천단지에 입주한 서강훈(이하 서) 씨는 “처음에는 서울을 떠나 어떻게 살까 걱정도 됐는데 이제는 예전의 삶을 상상할 수 없을 정도”라며 “내 집 마당에서 개도 키우고 주말에는 지인들을 초대해 바비큐 파티도 즐길 수 있어 행복하다”고 전했다.

처음에는 용인, 김포 등의 서울과 인접한 도시에 구성됐던 타운하우스는 도심에서 거주하는 것보다 생활비 절감효과가 훨씬 뛰어나면서도 편리해진 교통을 바탕으로 출퇴근과 도심의 문화생활을 동등하게 유지할 수 있어 더욱 각광받고 있다. 최근에는 더욱 땅값이 저렴하고 환경이 우수한 양평이 뜨고 있으며 인기에 힘입어 송파·양평간 고속도로 개통과 이천·양평을 연결하는 제2외곽순환도로의 개통도 앞두고 있다.

이에 대해 서 씨는 “서울로 출퇴근을 하고 있지만 평일에는 교통체증도 심하지 않고 거리가 가까워 체력적으로 부담이 크지 않은 편이다"며, "아이들 교육을 위해서라도 그 정도는 감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양평타운하우스 양평숲속마을 옥천단지에는 여러 동호회들이 계획돼 있다. 주민들이 서로 번갈아가며 자신들의 재능을 나누고 있는 것이다.

한 주민은 “집 정리를 마치면 집에서 요가클래스를 개최할 것”이라며 계획을 밝혔다. 그 외에도 비슷한 또래를 구성하고 있는 집에서 바쁠 때 서로 아이들을 돌봐주는 등의 도움도 주고받고 있다.

양평숲속마을 옥천단지의 시행·시공을 담당하는 고수혁 실장은 “땅이 아니라 좋은 이웃을 분양한다는 마음으로 100% 실거주자들에게만 분양하고 있다”고 소신을 전했다. 이어 “옥천단지 역시 이전 개군단지의 앙덕 2리 공동체처럼 입주자들 간의 끈끈한 공동체 의식이 생길 것”이라며 바람을 밝혔다.

입주자 서 씨는 “바로 옆집에 살면서도 서로 데면데면했던 아파트의 삶과는 달리 지금은 문만 열고 나와도 이웃과 반갑게 인사하며 일과를 나누게 된다”며 “텃밭 가꾸기, 아이들 학교문제 등을 나누느라 시간가는 줄 모른다”고 전했다.

전원 속의 내 집을 마련하는 동시에 좋은 이웃들을 만나 새로운 문화단지를 구성할 수 있는 타운하우스. 아파트의 편리한 공동체는 유지하면서 더불어 개인의 사생활은 더욱 보호받을 수 있어 새로운 주거패러다임으로 인정받는 타운하우스가 이제는 ‘이웃’이라는 따뜻한 키워드로 더욱 급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교통의 호재와 서울과 가깝다는 지리적 특성, 그리고 상수도보호구역이라는 독특한 지역적 특성을 가지고 있는 양평숲속마을 옥천단지는 양평IC와는 약 5분 거리이며, 이달 24일 오픈하우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픈하우스는 양평숲속마을 옥천단지에서 가장 인기있는 C타입 평상있는집이며 오픈하우스가 끝난 후 실거주자가 입주할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