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11:23  |  시사종합

서울시, 전기버스 30대 시범운영 계획

center
(사진=Pexels)
[웹데일리=송광범 기자] 서울시가 오는 9월 전기버스 30대를 시범 운영한다고 13일 전했다. 녹색교통진흥지역으로 정해진 사대문 안쪽 시내버스 노선에 해당한다. 녹색교통진흥지역에는 73개 노선 2,000여 대 시내버스가 운영되고 있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전기시내버스를 3,000대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에서 달리는 시내버스는 7,400여 대다. 이중 3,000대가 바뀌면 40.5%가 전기버스가 되는 셈이다.

소요되는 재원은 1조원 규모다. 서울시는 시내버스회사가 전기버스를 구입할 때 대당 2억 9,4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비가 1억 원, 시비가 1억 9,400만 원이다. 전기버스는 1대당 약 4억 원에서 5억 원 대다. 전기버스 충전시설에는 시비 450억 원이 사용된다. 충전시설 설치 때도 1대당 최대 5,000만 원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앞서 경유버스 7,400여 대를 모두 압축 천연가스(CNG) 버스로 교체했다. 전기버스 도입은 친환경 버스 보급 2단계에 해당한다.

서울시는 이달 14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전기버스 관련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