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5 14:29  |  아트·컬처

게임과 예술의 환상적 만남, 한콘진 '콘텐츠멀티유즈'展

[웹데일리=안승혜 인턴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이 게임과 예술이 결합된 전시 ‘콘텐츠멀티유즈展’ 을 개최한다.

‘게임X아트멀티유즈展’ 이라는 전시명 아래 국내 대표 게임 8개와 예술 작가 16명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탄생한 총 25개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오는 16일부터 내달 30일까지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콘텐츠멀티유즈랩에서 열린다.

center
‘콘텐츠멀티유즈展’ 2차 전시를 오는 16일부터 내달 30일까지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콘텐츠멀티유즈랩에서 개최한다.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한콘진은 이번 전시를 위해 원활한 게임 콘텐츠 수급과 게임이 가지고 있는 특수성, 이미지 등을 고려해 넥슨과 넷마블을 포함한 총 7개의 게임사와 협약을 맺었다.

전 세계 유저들의 사랑을 받는 게임을 비롯해 최신 기술을 적용하며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게임까지 우수한 게임 IP가 대거 참여한다는 점에서 이번 전시에 대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center
넷마블(세븐나이츠) 김지은 '기억의 흔적'(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봄이라는 시기와 걸맞게 이번 전시는 ‘봄의 반란’을 테마로 진행된다. 계절적 의미와 더불어 눈으로 사물을 관찰하는 ‘보다’의 의미까지 더했다. 작가들만의 시선을 통해 재해석된 게임 속 요소들이 회화, 설치, 인터랙티브(관객과의 상호 작용을 이용한 예술) 예술작품으로 소개된다.

유쾌하거나 때로는 진지한 작가들의 시선으로 탄생한 25개의 작품은 기존에 게임이 가진 이미지에서 벗어나 관객들에게 신선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center
넷마블(모두의마블) 권지안(솔비) 'fair play'(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또한, 미디어 아티스트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권지안(솔비) 작가도 깜짝 초청돼 전시에 참여한다. 권 작가는 ‘모두의 마블’ IP를 직접 작곡한 음악, 회화, 설치 미술 등의 작품으로 새롭게 표현하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권 작가는 “경쟁으로 치열한 사회를 우리는 부정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던지며, “게임 세상에서 모두에게 똑같이 주어지는 주사위가 마음의 빈틈조차 용납하지 않는 현실 세상에서 진정으로 우리를 공평하게 인도해 줄 것인지를 표현했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한콘진은 ‘원 소스 멀티 유즈’를 기반으로 한 이번 전시를 계기로 작가들과 게임사, 콘텐츠 산업계에 다각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김정욱 한국콘텐츠진흥원 기업·인재양성본부장은 “게임 IP와 예술 작가들의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는 게임 콘텐츠가 다양하게 해석될 기회이자 이를 일반 관객들에게 나는 의미 있는 일로, 궁극적으로 문화 콘텐츠의 가치를 높이는 계기”라며 “앞으로도 콘텐츠 산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와 여러 산업의 변화를 주도해 ‘누구나, 콘텐츠로 일상을 풍요롭게’ 누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