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3 09:49  |  법원·검찰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역대 네 번째 구속된 전직 대통령

검찰 "범죄의 많은 부분 소명됐고, 증거 인멸 우려 있다"

center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나와 동부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퇴임 5년 만에 결국 구속됐다. 노태우와 전두환,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헌정 사상 역대 네 번째 구속된 전직 대통령이 됐다.

박범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22일 오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뇌물수수와 조세포탈 등의 혐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부장판사는 “범죄의 많은 부분이 소명됐다”면서, “이 전 대통령의 지위와 범죄의 중대성, 사건 수사과정에서 나타난 정황에 비춰볼 때,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 사유를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불법 수수와 민간으로부터의 불법 자금 수수, 다스 소송비 대납 등 110억 원대의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다스 실소유주로 350억 원대의 비자금을 조직적으로 조성하도록 지시하고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구속영장이 발부된 직후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SNS에 글을 게재해 심경을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모든 것은 내 탓이라는 심정이고, 자책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10개월 동안 견디기 힘든 고통을 겪었다”면서, “가족들은 인륜이 파괴되는 아픔을 겪고 있고, 휴일도 없이 일만 했던 사람들이 나로 인해 고통받는 것을 생각하면 잠을 이룰 수 없다”면서 검찰 수사에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내가 구속됨으로써 나와 함께 일했던 사람들과 가족의 고통이 조금 덜어질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음날 새벽 검찰의 영장집행에 의해 구속 수감됐다.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 부장검사와 송경호 특후2부 부장검사, 검찰 수사관들이 구치소까지 동행했다.

이 전 대통령은 동부구치소에 도착해 수감 절차를 밟은 후, 수인 번호가 새겨진 수의로 갈아입고 3평 가량 크기의 독방에 수감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고령인 데다 새벽에 이뤄진 입소로 인해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했다는 판단 하에 오늘 당장 조사에 임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조사는 불가피한 만큼 이 전 대통령이 안정을 찾는대로 조사에 임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구속에 대해 여야는 상반된 입장을 내놓았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23일 오전 이 전 대통령의 구속에 대해 “당연한 결과”라며 한 목소리를 냈다. 반면 이 전 대통령을 배출한 자유한국당은 “정치보복”이라며 참담한 심정을 내비쳤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