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3 10:59  |  여행·도시

호텔스닷컴,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2018년 봄 해외 여행지 조사' 결과 발표

center
일본 교토의 벚꽃 전경. (사진=호텔스닷컴)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세계적인 온라인 호텔 예약 사이트 호텔스닷컴이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2018년 봄 해외 여행지 조사 결과를 지난 2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베트남 다낭(1위)과 괌 타무닝(2위) 등 대표적인 인기 휴양지가 상위권에 자리잡은 가운데 뒤이어 프랑스 파리(5위)와 대만 타이페이(7위), 싱가포르(10위) 등이 이름을 올렸다.

통상 한국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벚꽃 여행지를 꼽으라면 국내에서는 진해, 경주, 대구 등지를, 해외에서는 가까운 이웃 나라 일본을 꼽을 수 있다. 이들 모두 많은 벚나무가 군집한 벚꽃 명소와 더불어 지역 특색을 담은 다채로운 축제로 익히 잘 알려진 여행지들이다. 그러나 올 봄, 조금 더 색다른 벚꽃 여행을 원한다면 프랑스 파리, 대만의 타이페이, 싱가포르 등으로 떠나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가 될 수 있다.

5위에 오른 파리의 경우 의외로 로맨틱한 벚꽃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여행지다. 대표적인 관광 명소인 에펠탑을 비롯해 노트르담 대성당, 프티 팔레에서 핑크빛 벚꽃이 흐드러지는 진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일명 ‘식도락 여행지’로 인기가 높은 타이페이도 예외는 아니다. 대만 북부에 위치한 양명산은 현지인들에게 대표적인 가족 벚꽃놀이 명소로 알려져 있다. 특유의 붉은 빛을 띄는 대만 벚꽃을 감상하며 색다른 봄 여행을 만끽할 수 있다.

아울러 사계절 내내 열대 기후를 유지하는 싱가포르도 벚꽃 여행을 떠나기에 손색이 없다.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인공 정원인 ‘가든스 바이 더 베이(Gardens by the bay)’에는 매년 이맘때쯤 벚꽃 단지가 조성된다. 벚꽃과 더불어 수많은 종류의 꽃과 나무가 예술적으로 어우러진 정원 내부를 여유롭게 거닐며 기존과는 색다른 벚꽃 여행을 경험할 수 있다.

6위에 오른 블라디보스토크와 9위에 오른 부다페스트에서도 차별화된 벚꽃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경우 거리 곳곳에 만개한 벚나무와 도시의 독특한 건축양식이 어우러져 사진기를 들지 않을 수 없는 아름다운 벚꽃 풍경을 선사한다. 기온이 낮아 5월까지도 느지막히 벚꽃과 철쭉 등 다양한 종류의 봄꽃을 감상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는 벚꽃 축제가 열린다. 이곳에서는 한국인들에게 익숙한 벚꽃 대신 꽃송이가 크고 풍성한 ‘겹벚꽃’을 만나볼 수 있다. 한국이나 일본의 벚꽃 명소에 뒤지지 않는 매력을 가지고 있는 부다페스트의 벚꽃은 4월에 절정을 이룬다.

호텔스닷컴 김상범 대표이사는 “매년 벚꽃 개화 소식이 뉴스에서 다뤄질 만큼 벚꽃 여행은 한국인들에게 꾸준하게 사랑받는 여행 테마다”며 “익히 알려진 한국과 일본의 벚꽃 여행지 대신 올 봄에는 호텔스닷컴에서 추천하는 색다른 컨셉의 벚꽃 여행지를 고려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