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2 09:51  |  정치

김정은 위원장 “가을에는 서울서 공연하자”

center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일 열린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화 공연’의 평양 공연을 직접 관람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남측이 ‘봄이 온다’를 주제로 공연했으니 가을에는 ‘가을이 왔다’라는 공연을 서울에서 하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날 평양 공연에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가 참석해 관람했음을 알렸다.

이날 공연은 조용필과 이선희, 최진희. YB, 강산에, 백지영, 정인, 알리, 김광민, 서현, 레드벨벳 등이 참여해 열띤 공연을 펼쳤다. 오후 6시 50분(평양시간 오후 6시 20분)부터 동평양 대극장에서 2시간이 넘도록 진행됐다. 사회는 서현이 맡았다.

center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북한 측에서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리설주,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 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워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김창선 서기실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공연에 참석한 출연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문화예술 공연을 자주 해야한다”면서, “남측이 ‘봄이 온다’라는 주제로 공연을 했으니 가을에는 결실을 갖고 ‘가을이 왔다’라는 공연을 서울에서 하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또한 “내가 레드벨벳을 보러 올지 관심들이 많았다”면서, “원래 모레(3일) 오려고 했는데 일정을 조정해서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공연을 관람하며 도중에 박수를 치기도 했다. 또한 공연 후 출연진을 불러 일일이 악수를 하고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