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0 14:58  |  산업일반

국내 외국인 관광객, 2년새 신용카드 줄고 모바일결제 ‘점프’

페이팔·알리페이 등 모바일결제 비중 2년 사이 3배 이상 올라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최근 국내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모바일결제 비중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전문여행사 코스모진은 2018년 1분기(1월~3월) 국내를 방문한 외국인의 결제수단 비율에 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외국인 관광객의 모바일결제 비중은 10%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3%에 비하면 무려 3배 이상이 껑충 뛴 수치다.


center
(사진=코스모진)

가장 많이 사용한 모바일결제 서비스는 페이팔이었다. 페이팔 결제의 비중은 전체 10% 중 7%의 점유율을 보였다. 2위는 알리페이로, 약 3%의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신용카드를 활용한 결제 비중은 줄었다.

같은 기간 동안 비자카드는 51%에서 50%로 약 1% 줄어든 수치를 보였다. 마스터카드 역시 33%에서 30%로, 아멕스카드는 13%에서 10%로 각각 약 3%p 이용 비율이 감소했다.

업계는 모바일결제의 점유율이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는 데 주목하고 있다. 모바일결제의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신용카드의 비중이 줄어든 점에 비춰볼 때, 일부 신용카드 이용자들이 점차 모바일결제로 옮겨가고 있음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정명진 코스모진 대표는 “자국에서 모바일결제가 보편화된 국가일수록 관광에도 관련 결제수단을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면서 “외국인 관광 유치 활성화를 위해서는 중장기적으로 결제단말기 시스템을 함께 보강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