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1 08:00  |  여행

안동에서 정동진까지, 바닷길 따라 동해안 드라이브 여행

[웹데일리=손시현 기자]
center


한국에서만 볼 수 있는 해안가의 아름다운 경치를 따라가 보자. 푸른 바다, 드높은 하늘, 따스한 봄바람! 삼박자가 잘 갖춰져 봄 여행으로 제격인 동해안 바닷길 여행. 겨우내 웅크렸던 몸뿐만 아니라 마음마저 활짝 필 수 있는 힐링할 여행 코스를 소개한다.

center

안동 하회마을

안동에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 하회마을이 있다. ‘물이 돈다’는 뜻의 이름을 가진 이 마을은 보존을 위해 입구 1km 전부터 차량 진입을 금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더 깔끔하고 정갈한 느낌의 한옥마을이라는 인상을 심어준다. 이곳에 방문했다면 마을을 휘감고 있는 강물 건너편의 부용대에 오를 것을 추천한다. 또한, 안동 하회마을에서는 매주 주말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이 열린다.

포항 구룡포와 호미곶


안동을 빠져나와 포항 구룡포항으로 향한다. 이곳은 과메기로 전국에서 가장 유명한 지역으로, 과메기는 왜적의 침입이 잦은 어촌에서 어선을 약탈당했을 때 청어를 지붕 위에 던져 숨겨 놓았던 것에서 유래되어 지역 특산물로 자리 잡았다. 구룡포에서 호미곶을 따라 올라가면 산 위에서 시원한 바다가 보인다. 이쯤에서 볼 수 있는 다무포 앞바다는 고래 서식지로 유명하다. 호미곶에 도착하면 바다 위에서 솟은 듯 보이는 조각물을 볼 수 있다. ‘상생의 손’이라는 이름의 이 조각물은 포항의 랜드마크 중 하나로, 재미있는 착시 사진을 찍기에 좋아 관광객들의 포토존으로 사랑받고 있다.

center

포항 영일만과 영일대해수욕장

호미곶을 구경하고 영일대해수욕장으로 가보자. 이곳에는 데이트를 나온 시민들, 해양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 등 다양한 인파가 몰린다. 영일대 해수욕장은 포항 시내 중심에 자리 잡고 있어 평화로운 호미곶과는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이처럼 활기를 띠는 바닷가 드라이브 코스를 찾는다면 영일대 해수욕장을, 평화로운 코스를 찾는다면 호미곶을 추천한다.

center

영덕 강구항에서 맛보는 영덕대게

금강산도 식후경, 동해안의 아름다운 전경에 푹 빠져있다가도 배꼽시계는 정확하게 울린다. 칠포해수욕장을 거쳐 강구항으로 가면 영덕대게를 파는 식당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도시에서 쉽게 맛볼 수 없었던 대게를 저렴한 가격으로 맛볼 수 있다.

고래불 해수욕장

7번 국도를 따라 북쪽으로 올라가다 보면 하얀 모래가 끝없이 펼쳐진 고래불 해수욕장을 만날 수 있다. 고래가 뛰어놀던 바다라는 뜻에서 고려말에 ‘고래불’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곳은 모래가 굵어 몸에 달라붙지 않는 해수욕장으로 유명하다. 약 30km 정도의 넓은 해안 규모를 자랑하며, 근처의 소나무 숲에서 퍼지는 솔향은 바닷바람에 몰려와 더 상쾌한 기분을 느끼게 해준다.

백암온천과 덕구온천

고래불해수욕장에 들러 울진으로 향하다 보면 여행의 피로를 풀 수 있는 온천을 두 개나 만날 수 있다. 따뜻한 온천물에 몸을 담그면 누적된 피로를 풀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피부미용도 함께 할 수 있다.

center

정동진, 해안가를 따라 이어져 있는 기찻길

정동진은 한국 드라마 <모래시계>에 나와 명성을 얻기 시작한 해돋이 명소로, 소나무가 있는 바닷가 기찻길이 로맨틱한 장소다. 신발을 벗고 기찻길 옆을 따라 걸으면서 연인 혹은 가족과 대화를 나누다 보면, 마치 내가 드라마 속 주인공이 된 듯하다.

WD매거진팀 story212@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